케빈코스트너와 우디 해럴슨이 보니와 클라이드를 추적한다 하이웨이맨

넷플릭스 신작 영화인 하이웨이맨. 우디 해럴슨이 형사물에 있어서 얼마나 뛰어난지는 트루디텍티브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차고 넘칠 정도로 보아왔기 때문에 상당히 기대가 되는 작품입니다. 케빈 코스트너 역시 몇년 전 앰버 허드와 함께 찍은 쓰리 데이즈 투 킬에서 충분히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였구요.

하지만 하필이면 보니와 클라이드라니… 역사물이라는 것이 마음에 걸리는 한가지입니다. 보통 저런 유명 사건을 다루는 영화들은 기대치만 못하다라는 것이 그간의 제 경험이거든요.

우디 해럴슨과 케빈 코스트너의 조합이라 배우들의 연기는 흠잡을 데 없이 좋고 만족감을 주겠지만, 보니와 클라이드를 쫓는 형사물이라니… 오히려 보니와 클라이드를 우디 해럴슨과 케빈 코스트너가 맞았다면 훨씬 더 기대가 되었을 것 같습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시리즈인 하이웨이맨
물론 유명 배우들, 빈약한 스토리, 괴상한 연출이라는 넷플릭스 만의 고질병이 걱정되긴 하지만
우디 해럴슨의 새로운 형사물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일단은 흥미가 당깁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아쉬운 점은 드라마가 아닌 영화라는 것. 즉 한편으로 끝난다는 이야기죠. 넷플릭스는 영화와는 좀 안어울리는 느낌이거든요. 브라이트 같은 것은 정말 괜찮았지만, 넷플릭스 하면 드라마기 강점이라서 그 점도 좀 아쉬습니다. (방영과 동시에 한 시즌을 통째로 업로드 하는 넷플릭스. 사전제작의 힘입니다.)

대 팝콘팔이의 시대. 극장에 걸거면 팝콘팔이로 만들어야 합니다.
넷플릭스 영화들은 극장 상영은 안하니까, 좀 다름을 기대해도 될까요.

넷플릭스를 보통은 집에서 보는데 이상하게도 요즘 영화들은 집에서 감상할 정도는 아니기 때문에(극장 감상에 최적화되어 있는 느낌입니다. 특히나 요즘은요) 꼭 넷플릭스라서가 아니라 영화라는 장르 자체에 대한 회의감도 좀 있습니다. 아무리 대자본을 투여하고 잘 만들었고, 심지어 작품성에서 찬사를 받는 영화라 할지라도 팝콘팔이의 느낌을 지울 수가 없거든요. 물론 극장에 걸 영화는 팝콘팔이로 만드는게 정석이고 또 그런 영화들을 극장에서 보는 것을 참 좋아하긴 하지만 그건 극장에서 볼 때 이야기고 집에서 볼 때는 그런 영화는 보고 싶지 않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